병원 방문한 또 다른 30대 자가격리자도 경찰에 고발

청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내린 격리 조처를 두차례 위반한 A(33·여)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1일 밝혔다.

"미국 돌아갈래"…청주 30대 여성 격리 이탈해 출국시도

미국에서 입국한 A씨는 지난 30일 오전 9시 30분께 흥덕구 강내면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해 청주역과 서울역을 거쳐 오후 4시께 인천국제공항 캡슐호텔에 머물렀던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당시 A씨가 안심 밴드를 풀고 거주지를 떠난 것을 확인, 경찰과 공조해 A씨의 행적을 추적했다.

A씨는 지난달 26일 오전에도 자가격리 장소를 이탈했다가 청주역에서 붙잡혀 경찰에 고발된 바 있다.

미국에서 생활하다 가족을 보기 위해 지난달 20일 일시 귀국한 A씨는 자가격리 기간이 오는 4일이지만, 이를 무시하고 출국하기 위해 1일 출발하는 비행기를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A씨를 다시 경찰에 고발하고, 충북자치연수원에 격리조처했다.

"미국 돌아갈래"…청주 30대 여성 격리 이탈해 출국시도

또 청주시는 지난 30일 오후 1시 45분께 흥덕구 운천동의 자가격리 거주지를 이탈한 B(31·여)씨도 경찰에 고발했다.

베트남에 입국해 자가격리된 B씨는 진료를 위해 방문했던 병원의 신고로 거주지 이탈이 확인됐다.

B씨는 지난 21일 입국 당시 핸드폰에 자가격리 앱을 설치했으나 자가격리 지역을 이탈했을 당시 청주시청 직원의 핸드폰과 연동된 경보음이 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시 관계자는 "당시 자가격리 앱에 에러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청주에서는 이들을 포함해 7명이 자가격리위반으로 경찰에 고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