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낙동강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 개최
무더위에 낙동강 녹조 '스멀스멀'…상수원 대책 논의

한국수자원공사는 1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관계기관,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낙동강 하류 상수원 확보 대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녹조 대응 전략 주제 발표를 했다.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폭염 일수가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적을 것으로 보여 녹조가 대량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두 기관은 저감 설비 활용, 탄력적 보 방류, 환경 대응 용수 방류 등을 통해 녹조를 줄이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또 상수원 거점형 시범사업, 댐 홍수터 활용 정화림 조성 사업, 댐 상류 물환경 관리사업 계획 등으로 오염원을 근본적으로 없애겠다고 밝혔다.

맹승규 세종대 교수는 강변 여과 시설을 통해 안전한 물을 공급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환경단체인 생명그물 이준경 대표는 보 개방을 통한 녹조 개선과 보 처리 방안을 밝혔다.

주기재 부산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수질·통합물관리·하천·조류·강변 여과 등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낙동강 상수원 확보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경남·부산·대구 등 환경단체는 토론회 전 창원컨벤션센터 앞에서 수문 개방과 보 철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대규모 토목공사인 대체상수원 개발은 성급한 결정이며, 보 철거가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