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아동학대 경찰 신고자, 유공 표창 수여

창녕 계부·친모 아동학대 사건을 경찰에 신고한 공로로 송모(41·여) 씨가 1일 표창을 받았다.

한정우 경남 창녕군수는 이날 군수 집무실에서 송 씨에 대해 아동복지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송 씨는 지난 5월 29일 대합면에서 피해 아동을 발견해 편의점에서 음식을 제공하고 소독약을 구매해 긴급 처치했다.

발견 당시 피해 아동은 눈에 멍이 들고 손가락 일부가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송 씨는 피해 아동을 경찰에 데려다주는 등 아동이 안전하게 치료받고 보호받을 수 있도록 조처를 했다.

송 씨는 "더 챙겨주지 못해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며 겸손하게 표창 수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을 목격하면 외면하지 말고 먼저 누구라도 나서서 챙겨주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정우 군수는 "용기 있는 행동에 정말 감사드린다"며 "아동학대 전수조사를 시행해 학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