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위기가정 돕는다…전북적십자사 '희망풍차 네트워크' 출범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는 군산 지역의 인도주의 사업 활성화를 위한 '희망풍차 네트워크'가 출범했다고 1일 밝혔다.

희망풍차 네트워크는 봉사활동이나 기부 등 방법으로 군산 내 위기 가정을 돕고 소득 불균형으로 인한 결핍을 해소하기 위한 조직이다.

대한적십자사뿐만 아니라 군산경찰서와 군산시의회, 군산성폭력상담소, 신양해운 등 여러 기관과 기업이 참여한다.

대한적십자사가 희망풍차 네트워크의 초기 운영을 지원하지만 추후 독립기구로 재편될 방침이다.

이선홍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회장은 "군산에는 주요 기업체의 이전과 도산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가정이 많다"며 "희망풍차 네트워크가 생활 속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