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2시 49분께 청주시 흥덕구 KTX 오송역 역사 1층 전기실에서 불이 났다.

KTX오송역 전기실 불…"자체 진화돼 열차운행 지장 없어"

불은 전기실 내 분전함을 태우고 자체 진화됐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화재경보기가 작동하면서 이용객이 한때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긴 했지만, 열차운행 차질 등 혼란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