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97번 확진자 방판업체 세미나 참석 가능성 확인
과천시 "수원97번과 접촉한 관내 확진자도 방판업체 관련 추정"

최근 경기 수원시와 과천시에서 잇따라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방문판매업체와 관련됐을 가능성에 대해 방역당국이 조사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 97번 확진자 A(60대 여성)씨가 방문판매업체의 세미나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A씨를 비롯해 그와 접촉해 확진된 사람들이 방문판매업체와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후각 소실, 기침, 가래 증상이 나온 뒤 28일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방역당국, "수원·과천 잇단 확진자발생 방판업체 연관성 조사"

A씨가 신도수 9천여명인 수원중앙침례교회 신도이고, 같은 교회 신도 2명을 포함해 수원시민 7명이 지난달 27∼28일 잇달아 확진되자 교회발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가 컸다.

그러자 수원시가 29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교회 감염이 아닌 개별접촉에 의한 감염이라는 역학조사 결과를 신속히 발표했다.

수원시가 개별 접촉에 의한 감염으로 판단한 이유는 A씨가 방문판매업체의 한 세미나에 참석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내용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수원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아직 확실한 물증이 없기 때문에 정확히 밝힐 수는 없으나 신용카드 내역이나 휴대폰 GPS 등 역학조사 방법을 통해 A씨가 방문판매업체 세미나에 참석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며 "그러나 A씨가 인정하지 않고 정확한 동선을 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미나 장소는 경기도가 아니라 서울지역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과천시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3명(10∼12번)의 확진자 가운데 11번 확진자도 A씨 및 방문판매업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과천시는 이날 온라인브리핑을 열어 "11번 확진자가 수원 97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고, 방문판매업체 세미나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그러나 11번 확진자가 세미나 참석 부분에 대해 진술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과천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방문판매업체 여러 곳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사실이 있어 과천 11번 확진자가 방문판매와 관련된 사실을 밝히는 것을 꺼리고 있어 역학조사에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 소속 역학조사관들이 A씨와 관련 확진자들의 동선에 대해 면밀히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