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내 전문적 응급조치 가능한 대형 특수구급차도 들여와
부산소방본부 감염병 환자 이송 위한 음압 구급차 도입

부산소방재난본부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하자 감염병 환자 이송에 대비해 음압 특수구급차 1대와 대형 특수구급차 2대를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음압 특수구급차는 차량 내부 기압을 바깥보다 낮게 유지해 감염병 매개체의 외부 누출을 차단하도록 설계됐다.

대형 특수구급차는 일반 구급차보다 내부 공간이 넓어 이송 중 전문적인 응급처치가 가능하고, 체격이 큰 외국인 이송이나 국제행사 등에서 다방면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부산에서는 음압시설을 갖춘 구급차가 없어 소방본부가 도입하는 음압 특수구급차가 지역 내 감염병 환자 이송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산소방본부는 말했다.

대형 특수구급차 역시 차량정체 등으로 환자 이송이 지연될 때 응급차에서 전문적인 응급처치를 할 수 있어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변수남 부산소방재난본부장은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음압·대형 특수구급차를 추가로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소방본부 감염병 환자 이송 위한 음압 구급차 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