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아파트 주민 244명 전수검사 중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경기 의정부 소재 한 아파트에서 6명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에 나섰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본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경기 의정부 소재 아파트에서는 3개 가구에서 주민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표환자(최초 환자) 1명으로부터 가족 1명이 감염됐고 아파트 같은 동 주민 4명이 추가 감염됐다. 현재 이 아파트 1개동 주민 244명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주요 감염경로는 엘리베이터로 추정된다. 정 본부장은 "의정부 아파트 사례는 3가구가 연계돼 있는데 서로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엘리베이터 등 공용 공간 접촉 가능성을 놓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곽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은 의정부 아파트 관련 집단감염에 대해 "같은 동 주민 사이에서 나온 집단발생이지만 실제로 확진자 간 접촉이 얼마나 어떻게 있었는지는 확인을 하는 중"이라며 "현재는 같은 아파트, 같은 동이라는 것까지만 확인됐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 성남에서도 이웃 간 모임을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돼 현재까지 7명이 확진됐다. 성남 사례에선 주민들이 모여 간식을 먹고 대화를 나누는 등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상황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