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문대학중 최초…"코로나19로 인한 학생 고통 분담"

계원예술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학습권을 제한받은 학생들을 위해 전국 전문대학 중에서는 최초로 특별 장학금을 지급한다.

계원예술대, 전교생 대상 특별장학금 20만원씩 지급

계원예술대는 1일 코로나19로 인한 학생들의 고통을 분담한다는 취지로 전교생 3천여 명에게 특별 장학금 2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장학금은 현금 지급이 아닌 2학기 등록금 납부 때 학비를 감면해주는 방식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학교 측은 장학금 지급을 위해 다음 학기 예산을 줄이고 학교법인 차원의 기금 모금을 거쳐 6억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송수근 총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장학금 지급을 결정했다"며 "학습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