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이하 노조)는 1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 공무원에 대한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환수 및 징계 중단"을 촉구했다.

노조는 "긴급생계자금 부당수령자로 지목된 환수·징계 조사대상자 총 71명 중 절반 이상이 비정규직"이라며 "이들은 대구시가 지급제외대상으로 결정한 정규직 공무원이 아니라서 정당하게 수령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대구시는 이들이 공무원연금가입이 가능하다며 정규직 취급을 한다"며 "각 기관 채용 공고상 길어야 5년 재임용 가능한 이들의 처지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또 "환수를 넘어 징계까지 몰아가는 건 대구시 책임을 개인에게 전가하는 처사"라며 "힘없는 자의 인권을 짓밟지 말고 시는 책임을 지라"고 말했다.

전공노 대경본부 "비정규직 생계자금 환수·징계 중단"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