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남은 2년 학생들의 꿈과 희망이 실현될 수 있는 교육 펼칠 것"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1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모든 학생들의 꿈과 희망이 실현될 수 있는 교육을 펼치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제공




"남은 2년 임기 동안 경기도교육청은 미래교육과 미래학교에 집중해 코로나19 이후에 교육이 무엇을 가르치고,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에 대한 답을 마련해 모든 학생들의 꿈과 희망이 실현될 수 있는 교육 펼치겠습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일 민선 4기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통해 "학생들에게 미래에 대한 새로운 동기를 부여하고, 새로운 길을 더 넓게 찾을 수 있는 학교를 그려 가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를 위해 △새로운 미래교육 모색 △시민교육 강화 △교육자치 강화 등을 제시했다.

그는 먼저 코로나19 확산은 수년에 걸쳐 진행될 학교의 변화를 단숨에 온라인 수업까지 병행해야 하는 상황에 처해 학교 현장의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 교육감은 그러면서 "변화하는 교육환경에서 학생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온라인 수업과 오프라인 수업의 장점을 살려 변화될 학교의 모습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발전적 미래교육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온라인 수업에서 부족한 현장 체험학습은 8대 체험, 그리고 공동체 체험으로 강화해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초중통합·중고통합학교, 해리포터학교, 숲학교 등 학생들이 하고 싶은 것을 선택적으로 할 수 있는 미래학교의 다양한 모형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에서 학교는 사람이 사람 속에서 삶을 배우는 장소여야 하는 만큼 개방, 공유, 협력을 기반으로 한 시민교육 강화 필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우리가 만나게 될 미래는 더 이상 경쟁 그리고 양극화로는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됐다"며 "개방과 존중, 협력과 협동, 공유의 가치를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시민교육이 학생과 학교, 나아가 사회를 바꾸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미래세대가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변화할 수 있는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이 교육감은 온라인 수업 등 최근의 급격한 교육 환경 변화에도 경기교육의 기본계획은 학교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미래 사회에서 실천하는 시민을 키우는 것은 교육이고, 그 기반은 결국 학교라는 것이다.


때문에 학교자치를 통한 교육자치로 경기교육의 힘을 강화하는 것이 능동적인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첩경이라는 것이다.


이 교육감은 이 같은 교육자치 강화를 위해 미래를 선제적으로, 그리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거침없이 제안할 수 있는 학교마다의 '논의의 장' 마련을 위해 2022년 6월 수원광교 남부청사에 스마트오피스 시대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마트오피스 공간은 공유 개념으로 활용하기 위해 청사 공간을 최대한 교육 가족들에게 개방할 방침이다.


한편 이 교육감은 "후반기 2년은 새로운 시작을 희망으로 채우며 처음처럼 다시 시작하겠다"며 "교육의 3주체인 학생, 학부모, 교원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며 말을 맺었다.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