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사상 부산 충전소 압수수색…경찰 "과실 입증 자료 확보"(종합2보)

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부산 동구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화재 사고와 관련 경찰이 화재 원인과 과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일 오전 10시 화재 사고가 난 충전소 사무실, 법인 사무실, 검사 위탁업체를 상대로 3시간여 동안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 초점이 화재 책임 소재와 관계를 명확히 밝히는 것에 맞춰진 만큼 관련 자료를 수거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법인, 위탁업체 등 사무실에서 위탁검사 공문 등을 확보해 사업자 관리·감독이 규정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과실 여부를 입증시킬 수 있는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여러 자료를 종합적으로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17일 충전소 화재 이후 14일 만에 이뤄졌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와 함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화재 원인 등 수사 결과를 밝히고 사고 과실이 있으면 책임자를 형사 처벌할 계획이다.

지난달 17일 오전 2시 42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한 LPG 충전소 기계실에서 위탁업체 직원 3명이 가스 저장소 개방 검사 중 내부에 든 가스를 빼내는 과정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2명이 숨졌고, 중상을 입은 1명은 현재 위중한 상태이다.

경찰은 그동안 충전소 저장고에서 액체이던 가스가 기체 형태로 빠져나온 이유와 발화 원인을 밝히는 데 주력해왔다.

또 LPG 충전소 책임자와 위탁검사업체 간부 등을 불러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과실을 확인한 데 이어 이날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