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이상 섬 주민은 여객선 무료로 이용
충남형 교통복지 확대…장애인·국가유공자도 버스 무료

앞으로 충남지역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들은 시내·농어촌 버스를 무료로 탈 수 있다.

만 75세 이상 섬 주민들은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충남도는 1일 보령종합터미널과 대천여객선터미널에서 충남형 교통카드 개시 행사·여객선 첫 무료 승선 행사를 각각 열었다.

도는 지난해 7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처음 도입한 충남형 교통카드 수혜 대상을 장애인과 국가유공자에게까지 확대했다.

충남형 교통복지 확대…장애인·국가유공자도 버스 무료

국가유공자 유가족도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을 30% 감면받을 수 있다.

등록 장애인 9만2천178명과 국가유공자 1만1천821명, 국가유공자 유가족 4천496명이 지원 대상이다
기존 75세 이상 노인 19만여명을 포함하면 모두 29만8천여명이 충남형 교통카드 혜택을 받게 됐다.

지금까지 14만4천665명이 충남형 교통카드를 발급받아 972만여차례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1인당 월 6.7회 감면받은 셈이다.

여객선 무료 이용 대상은 보령, 서산, 당진, 홍성, 태안 등 5개 시·군 21개 섬에 거주하는 75세 이상 주민 580명이다.

충남형 교통복지 확대…장애인·국가유공자도 버스 무료

여객선을 이용할 때 신분증을 제시하면 뱃삯을 받지 않는다.

도는 내년 7월부터는 섬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도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수도권에서 어르신들이 무료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우리 지역 어르신들도 버스와 여객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야 형평성 있는 교통복지가 실현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취약 계층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