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뒤 김포 임시시설서 자가격리된 30대 외국인 확진

경기도 김포시는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외국인 A씨가 관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입국 뒤 김포지역 한 임시시설에 자가격리됐다가 전날 검체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그동안 가족 없이 지냈으며 특별한 증상은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A씨가 해외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며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해당 임시시설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곧바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38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