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미·북, 비핵화 진정 바라는지 고민해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1일 "미국과 북한이 진정 한반도의 비핵화를 바라고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송 의원은 이날 '한반도 평화와 한미동맹 관계 논의를 위한 조찬 간담회'에서 "북핵이 없어졌을 때 미국은 중국을 대상으로 하는 고위 전략의 명분을 찾기 어려워진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미국이 핵이 없는 북한에 대해 준비를 하지 않는다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같은 인물이 나타나 정책 엇박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도 미국이라는 적이 없어지면 사회 통합 기제가 사라지는 것"이라며 "북한이든 미국이든 핵 없는 한반도에 대한 준비를 이행할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한미군, 한미동맹의 군사력이 오버캐파(overcapacity·과잉)"라면서도 "예측 불가능한 세력을 통제, 관리하기 위해서는 압도적인 견제가 필요하다"며 그 필요성도 강조했다.

송 의원은 "김정은이 무력도발을 한 데 대해 8월 한미 합동훈련을 해야 한다"며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훈련인데, 이 훈련에 (북한이) 반발하는 문제를 어떻게 관리할지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