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원전산업 노동자들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두산중공업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등 원전산업 관련 노동조합인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1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정부에 건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신재생 등 대체 사업이 시장에 자리 잡을 기간을 고려해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당장 재개하고 일감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희망퇴직, 휴업 명령 등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들의 고용이 보장되도록 강력한 행정지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창원에 본사·공장이 있는 두산중공업은 원자력·석탄 화력 수주 부진 등으로 자산매각과 함께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