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은 1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 '의심 사례'라고 규정하면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대전에서) 교내 전파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면서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최종)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1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 '의심 사례'라고 규정하면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대전에서) 교내 전파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면서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최종)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은 1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 '의심 사례'라고 규정하면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대전에서) 교내 전파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다"면서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최종) 결과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 지난달 29일 5학년 학생 1명(대전 115번)이 확진된 이후 같은 학년 학생 2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학생 중 1명(대전 120번)은 첫 확진자와 같은 반 학생이다. 지난달 22∼24일 등교했을 당시 서로 접촉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두 학생은 같은 학원에 다녔지만 서로 시간대는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반 학생 1명(대전 121번)은 첫 확진자와 같은 체육관을 다니면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평소에도 가깝게 지내 접촉 기회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졋다.

정 본부장은 이번 사안을 교내 전파 의심 사례로 보는 배경에 대해 "학원 또는 교내, 교내 이외의 공간에서 이들이 어떻게 같이 지냈는지 아직 면밀하게 조사하지 않았기 때문에 교내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는 '의심 환자'라고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까지 학생이나 교사가 확진된 사례가 꽤 있었지만 대부분 직장 내 또는 가족 간 전파였다. 학생, 교사로 인해 교내에서 추가 전파된 것으로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면서 "이번이 처음이라 어떻게 노출이 일어났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부연했다.

정 본부장은 아울러 학교나 학생을 향한 비난은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특징 중 하나는 경증이면서 무증상 감염이다. 이런 특성으로 인해 지역사회 또는 학원 등 학교 밖 감염이 학내로 유입될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고 피하는 것 또한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추후 교내에서 환자가 발생하더라도 해당 학교와 학생의 잘못은 아니다. 이들에 대해 비난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교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되 부모의 마음으로 먼저 살펴봐 달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