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나노기술 이용한 어깨힘줄 파열 치료부품 개발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만성 퇴행성 어깨힘줄 파열을 치료할 수 있는 나노소재부품을 개발했다.

바이오시스템공학과 김장호 교수와 의대 정형외과과학실 김명선 교수 연구팀은 인구의 50% 이상이 겪을 정도로 매우 흔한 질환이면서도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원천적인 치료법이 없는 '만성 퇴행성 어깨힘줄 파열'을 치료할 수 있는 나노소재부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화학회 학술지 ACS Omega 최신호에 게재됐고, 미국 화학회가 6월의 한국 주요 논문으로 선정했다.

전남대 연구팀은 힘줄 조직이 정교한 나노 패턴 구조로 구성된 것에 착안해 힘줄 나노 패턴 지지체를 개발하고, 토끼 동물모델에 실험한 결과 손상된 어깨 힘줄을 효과적으로 재생시킬 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1일 "만성 퇴행성 어깨힘줄 파열 질환은 완전한 치료가 어렵고, 치료에 사용되는 생체재료 부품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며 "이 기술로 어깨힘줄 파열 환자를 치료하는 것은 물론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