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러지' 내년부터 다시 '알레르기'로 용어 바뀐다

내년 1월 1일부터 영문 의학용어 ‘Allergie’의 공식 한국어 표기가 앨러지에서 알레르기로 바뀐다. 통계청이 2016년부터 해당 단어의 표기법을 앨러지로 바꾼지 4년만이다.

통계청은 1일 보건 관련 통계 작성을 위해 사용하는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을 개정한 8차 개정판을 고시해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1952년 보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위해 KCD를 제정한 이후 사회 변화와 의학 발전에 맞도록 개정을 거듭하고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이번 개정판에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국제질병분류(ICD-10)와 종양학국제질병분류(ICD-O-3)의 최신 변경 내용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영문 의학용어의 표기법을 일반인이 많이 사용하거나 이해하기 쉬운 한글 용어로 수정한 것이다. '앨러지→알레르기', '폐색성→폐쇄성', '순환성격→순환기분장애' 등이 대표적이다.

이 중 '알레르기'라는 표기법은 2016년 통계청이 7차 개정안을 통해 질환명을 '앨러지'로 바꾼 이후 4년여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당시 의료 현장이나 국립국어원 등에서는 "'Allergie'는 원래 독일어로 원어에 가깝게 알레르기로 표기하는 게 맞고, 영어식 발음인 '앨러지'는 혼란만 초래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의료계 등의 의견을 수렴해 다시 알레르기로 명칭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지난해 논란이 됐던 '게임이용 장애'(gaming disorder)가 포함된 제11차 국제질병분류(ICD-11)는 개정안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ICD-11 도입 여부는 연구와 사회적 합의 등을 거쳐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