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보상 착수, 내년 단지 조성 시작

경기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 내년 착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일산테크노밸리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내년 착공

1일 경기도와 고양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6일 '2020년 제2차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열어 경기도·고양시·-경기도시공사·고양도시관리공사가 공동 시행하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조건부 통과시켰다.

행안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는 매년 3차례 열리며 지방재정법에 따라 자치단체의 재정이 투입되는 신규투자사업이 총 200억 원 이상일 경우 타당성과 필요성에 대해 심사한다.

일산테크노밸리는 이미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검토를 통과해 사업이 추진 중이며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고양시가 공사채 발행을 위한 출자 및 정책지원금 1천44억원가량 투입함에 따라 진행돼 왔다.

고양시 관계자는 "올해 3월 1차 심사에서는 주변 사업지구를 고려한 수요와 타당성 문제로 재검토 의결돼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미 확보된 기업 수요와 차별화된 사업계획, 경쟁력 높은 입지여건 등 재검토 의견에 대한 조치계획을 충분히 반영해 2차 심사를 원활하게 통과했다"면서 "사실상의 모든 선행 행정절차를 완료했고 실시계획인가만 남았다"고 말했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일산서구 법곳동 일대 85만여㎡에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산업, 방송영상콘텐츠 사업 등 차세대 혁신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까지 정보기술(IT)·바이오기술(BT) 등 260여 개 기업이 입주 의향을 밝힌 상태며,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나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등을 희망하는 다양한 기관과 협회가 추가로 입주 의향을 보이고 있다.

시는 내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실시계획 인가 신청 및 관계기관 협의를 시작하고, 하반기 내 지장물조사를 완료하고 보상 절차도 진행할 계획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성장한계에 부딪힌 고양시에 신성장 거점을 조성해 경기북부의 균형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