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민주노총 "부산시 전체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1일 부산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가 부산 시민 전체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본부는 "전국 17개 시도 중 상당수가 중위소득 100% 이하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했지만, 부산을 비롯한 인천, 강원, 울산, 전북 등은 지급하지 않았다"며 "3천500억원 예산으로 한 명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은 실업자 수 9만1천명, 경제활동 참가율 58.8%, 고용률 54.6%, 소득 만족도 12.1%로 전국 최하위 지표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부산시는 소상공인 긴급민생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주지 않았다.

부산본부는 "시민과 노동자는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부산시가 편성한 3차 추경 6천543억원 등을 전용해 코로나 위기 대응 예산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 최초로 전북 완주군이 전 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데 이어 제주도 역시 최근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