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의 주범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라임 사태'의 주범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사진=연합뉴스

피해액 1조6000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 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42)이 첫번째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는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이 전 부사장에 대한 첫번째 공판이 열렸다. 황토색 수의복을 입은 이 부사장은 길게 자란 머리를 뒤로 넘기고 마스크와 안경을 쓴 채 법정에 섰다.

이 전 부사장은 자신에게 적용된 특정경제범죄처벌 위반(수재), 자본시장법 위반(미공개 정보 이용) 등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 이 전 부사장 변호인은 “금품을 받은 사실은 대부분 인정하나 직무 관련성이 없으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 매각에도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전환사채(CB) 매수청구권은 직무 관련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법률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라임 자금 300억원을 투자해준 대가로 명품 시계와 명품 가방 2개, CB 매수청구권, 고급 승용차 리스비 등 14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이 전 부사장을 5월 구속기소했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이 투자한 회사(지투하이소닉)의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팔아 10억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도 부인했다. 변호인은 “라임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투자한 주식의 매각 여부, 매각 시기, 매각 금액 등에 관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라임 사태의 또 다른 몸통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횡령 사건 등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부사장의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추가 기소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날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신한은행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신한은행은 라임운용이 만든 CI무역금융펀드 2700억원 어치를 판매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