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족과 은둔형 외톨이 증가 우려, 경기도 가족 심리 정서 지원 '집콕 프로젝트' 운영

경기도가 홈족과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 증가를 우려해 운영하는 '집콕 프로젝트' 포스터.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가족의 심리 정서 지원을 위한 ‘집콕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로 인해 '홈족(Home族)’과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의 증가가 우려되고 있어서다.


은둔형 외톨이란 통상 직장이나 학교에 가지 않고, 가족 이외의 사람과는 교류도 하지 않은 채 집에 머무는 사람을 뜻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공포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만 지내는 ‘홈족’이 증가하는데 이들 중 상당수는 은둔형 외톨이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도는 이에 따라 밖으로 나오기 힘들어하는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뿐만 아니라 그 자녀로 인한 부모님, 가족의 심리 정서 지원을 위한 집콕 프로젝트를 운영하기로 했다.


집콕 프로젝트는 ▲청소년동반자의 찾아가는 가정방문 상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의 개인상담 운영 ▲위기지원 시스템을 연계한 다각적인 청소년 지원으로 이뤄져 있다.

집콕 프로젝트는 청소년을 억지로 밖으로 끌어내는 것이 아니라 전문상담사인 ‘청소년 동반자’가 직접 가정으로 찾아가, 상담하면서 서서히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또 위기지원 시스템이 필요할 경우 병원치료, 쉼터, 아동보호전문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공부방 등과 연계해 청소년에게 가장 적합한 자원을 찾아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9세~24세 청소년과 보호자라면 누구나 ‘청소년전화 1388’로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김향자 도 청소년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은둔형 외톨이 청소년과 그 가족에 대한 관심이 멀어질 수 있는 시기”라며 “밖으로 나오는 것이 힘든 이들이 회복하는 데 집콕 프로젝트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