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16개 노선이 운행 중인 노선입찰제 기반 ‘경기도 공공버스’가 올해 7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확대의 시동을 걸었다.

경기도는 경기도시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공버스 8개 노선을 대상으로 입찰공고를 실시해 오는 16일까지 운송사업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발표했다.


경기도 공공버스는 “대중교통이 자가용 보다 더 편리한 경기도를 실현하겠다”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교통 분야 공약사업 중 하나로,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공공성을 강화한 노선입찰제 기반의 운영체제다.

도 관계자는 "공공버스는 기존 민영제와는 달리 공공이 노선권을 소유하고 입찰경쟁을 통해 선정된 민간 운송사업자에게 일정기간 버스노선 운영권을 위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부터 사업을 개시해 현재 16개 노선 120대가 운행 중이다.

도 공공버스 확대를 위한 이번 입찰공고는 8개 노선이다. 7개 노선은 신설 노선이고 1개 노선은 반납 노선이다.

먼저 신설노선은 파주 1개(운정신도시), 화성 3개(동탄2신도시, 향남신도시, 남양뉴타운), 의정부 1개(민락·고산지구), 광명 1개(광명역), 광주 1개(관음리) 등 총 5개 시군 7개 노선이다.

이 가운데 파주, 화성, 의정부, 광명 4개 시군 6개 노선은 신도시 및 택지개발지역의 교통난 해소를 위한 노선이다. 나머지 광주 1개 노선은 외곽지역 대중교통 불편 해소와 지역명소를 활성화하는데 목적을 뒀다.

반납노선인 의정부 1개 노선(8409번)은 도내 남북 주요 거점인 수원과 의정부를 연계하는 노선으로, 기존 완행노선과 더불어 급행노선을 추가로 신설해 운행할 계획이다.

입찰기간은 오는 16일까지로, 7월 중 노선별 운송사업자를 선정한 뒤 3개월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입찰 공고를 시작으로 대규모로 공공버스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도민의 이동편의 증진이라는 본래의 목적이 잘 실현될 수 있도록 공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