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나흘간 확진자 16명 추가 발생…광주시 7월 1일 비상회의 열고 호소문 발표
'다단계업체 의심' 오피스텔 방문자들과 접촉한 3명 추가 확진

다단계 업체 사무실로 의심된 오피스텔 방문 이력이 있는 광주 43·44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 중 추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30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광주 43·44번 확진자들과 접촉한 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43번과 44번 확진자는 지난 25일 오후 다단계 업체 사무실로 의심된 광주 동구 한 오피스텔에서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고, 이 중 44번은 28일에는 목포에서 열린 코인 설명회에도 참석했다.

신규 감염자 광주 47, 48, 49번은 43번 접촉자 2명, 44번과 접촉자 1명 등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광주에서는 지난 주말부터 나흘 동안 16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 가운데 광주지역 사찰인 광륵사와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것으로 파악됐고 다단계 업체 사무실 의심된 오피스텔을 방문했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확진자도 연이어 나왔다.

현재까지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일명 '깜깜이 확진자'는 3명이다.

지역 내 확산이 이어지면서 확진자들의 병원, 교회, 복지시설 등 방문 이력도 확인되면서 지역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는 지역 내 확산이 이어지자 오는 7월 1일 광주시교육청, 광주지방경찰청, 육군 31보병사단·공군 1전투비행단, 각 종교단체장 등과 유관 기관·단체 합동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다단계업체 의심' 오피스텔 방문자들과 접촉한 3명 추가 확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