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45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확진 판정 전 제주 관광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제주도가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제주서 관광…배편으로 입·출도

도는 30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로부터 지난 22∼24일 제주를 다녀간 광주 45번 확진자 A(70대·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7일 장염 증상으로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하던 중 29일 폐렴 증상이 확인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전 9시께 지인 4명과 함께 목포항에서 배편으로 제주에 입도했으며 24일 오후 5시께 제주를 떠났다.

A씨는 제주행 배편에 차량을 선적해 입도했으며 지인 4명과 함께 개인 차량을 이용해 제주를 여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북구보건소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기력이 저하하고, 설사와 식욕 부진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도는 현재 A씨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