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후 대전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30일 오후 대전 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30일 충남 금산에서 지역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금산군에 따르면 금산읍에 거주하는 A(40대·남)씨는 대전 104번 확진자 B씨(40대·여)와 접촉했다.

지난 26일 이후 자가격리 중이었던 A씨는 28일 오한 등 증상이 발현해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금융기관 직원으로 충남 금산에 있는 지점과 식당·카페 등에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A씨의 가족 3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