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교회와 방문판매업체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30일 서울 관악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교회와 방문판매업체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30일 서울 관악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에 따르면 30일 0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 늘었다. 총 확진자는 1319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7명은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1명(누계 25명), 강남구 역삼동 방문판매 소모임 관련 2명(누계 12명)이다.

기타로 분류된 사례와 경로를 확인 중인 환자가 각각 2명이다.

관악동 신사동에 거주하는 74세 여성과 미성동 거주 73세 여성은 강남구 역삼동 방문판매 소모임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신사동 거주 33세 남성은 지난 27일 확진자를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환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금천구 독산1동에 사는 32세 남성은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로 신도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마포구 상암동에 사는 50대 여성은 지난 16일 확진된 마포 32번 환자의 가족으로 첫 검사에서 미결정 판정을 받았다. 이후 22일 2차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29일 자가격리 해제 전에 받은 3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마포 32번 확진자는 대전 '꿈꾸는 교회' 관련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