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창업집적지역 '드래곤밸리'
400개 기업, 2000여명 근무
조성 6년 만에 두 배로 커져
부경대에 '유니콘 캠퍼스' 조성

부경대 용당캠퍼스 내 신기술창업집적지역(사진)이 6년 만에 두 배로 커지며 창업자와 벤처기업의 ‘요람’으로 주목받고 있다. 부경대는 부산시와 함께 용당캠퍼스를 동북아시아 최대 특화 산학연 협력단지 거점이자 ‘한국형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0억달러 이상인 신생 벤처기업) 캠퍼스’로 조성할 계획이다.

부경대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부산 남구 용당동 용당캠퍼스 부지 4만㎡를 신기술창업집적지역으로 지정받았다고 30일 발표했다.

신기술창업집적지역은 대학이나 연구기관 부지 내에 창업 공간을 조성해 공공기술 사업화, 창업 촉진, 창업 공간 제공 등을 통해 신기술 창업을 활성화하는 정부 사업이다. 신기술창업집적지역 입주 기업에는 중소기업창업지원법에 따라 도시형 공장 설치 허용, 취득세 및 재산세 감면 등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대학의 인력과 시설 등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부경대는 2014년 영남권에서는 처음으로 용당캠퍼스에 2만㎡ 규모의 신기술창업집적지역 조성을 시작으로 2015년 3만㎡, 이번에 4만㎡로 규모를 확대하게 됐다.

부경대는 신기술창업집적지역을 ‘드래곤밸리’로 명명하고, 이곳을 중심으로 용당캠퍼스 전체(33만㎡)를 산학연 혁신 캠퍼스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2015년 부산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기획해 용당캠퍼스에서 시작한 ‘대학 산학연 연구단지 조성사업’은 산학 협력 전용 클러스터다. 용당캠퍼스에 있던 공과대학을 통째로 대연캠퍼스로 이전한 뒤 이곳에 기업을 유치해 창업 꿈나무를 키우는 드래곤밸리로 조성했다.

이곳에 2018년 입주한 씨케이브릿지는 알리바바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온라인 전자상거래 사업을 펼쳐 해마다 두 배 가까운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회사 홍성용 대표는 “싼 임차료와 장비 사용, 교수들로부터 영업 운영 방법과 정보를 얻고 기업들과 교류할 수 있는 것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2017년 창업 때 직원 9명, 매출 2억1700만원에서 지난해엔 직원 23명, 매출 12억3000만원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산학 협력 건물이 들어선 1999년에는 35개사, 70여 명이 2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20년이 지난 2019년엔 400개 기업, 2000여 명이 근무하면서 26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부경대는 용당캠퍼스에 교육부 대학 산학연협력단지조성사업, 부산연구개발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중기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부산시 창업촉진지구사업, 부산시 엔지니어링특화구역사업, 부산 남구 드래곤밸리 청년일자리 프로젝트 등 각종 산학 협력, 창업 관련 정부 사업을 유치해 수행하고 있다.

서용철 부경대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신기술창업집적지역 확대를 통해 부경대 용당캠퍼스를 동남권 최대 산학연 혁신 클러스터로 도약시키겠다”며 “정부, 부산시와 협력해 창업기업 지원 시설을 더욱 확충하는 등 기술창업 생태계 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