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 이름 빌려 자격증 위조…포항시 인명구조요원 선발 허술
오전엔 수영강사, 오후엔 인명구조요원…이중 취업 덜미

경북 포항시가 해수욕장 인명구조요원을 선발할 때 필요한 자격증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점을 틈탄 부정 취업 사실이 드러났다.

30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남구와 북구는 매년 여름 약 2개월간 해수욕장 6곳에서 근무할 민간 인명구조요원을 선발해 배치한다.

인명구조요원은 주간에 근무할 때와 야간에 근무할 때 조금씩 다르지만 월 200만∼300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올해의 경우 남구는 11명, 북구는 28명을 인명구조요원으로 뽑았다.

인명구조요원은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와 인명구조 자격증을 갖춰야 한다.

그러나 시는 면허증과 자격증이 있는지만 확인할 뿐 진짜인지 확인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A(28)씨 등 2명은 수영강사로 활동하면서 단기간에 추가로 돈을 벌기 위해 해수욕장 인명구조요원으로 이중 취업했다.

이들은 자기 면허와 자격증에 지인 인적사항을 넣어 위조한 뒤 포항시에 제출해 채용됐다.

이 같은 사실은 포항해양경찰서가 최근 수사를 통해 범행에 가담한 A씨 등 4명을 검거하면서 드러났다.

해경은 면허와 자격증을 위조한 혐의(공문서위조와 위조 공문서 행사, 사문서위조와 위조 사문서 행사)로 A씨 등 2명을 입건하고 이들에게 인적사항을 빌려준 2명을 조사하고 있다.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는 해경 주관 국가자격증이고 인명구조 자격증은 여러 단체에서 주관하는 민간자격증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해수욕장 인명구조요원 부정행위가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