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영동지역에 기록적인 비가 내린 30일 실종 신고가 접수돼 소방과 경찰이 수색 작업에 나섰다.

폭우 쏟아진 강릉서 20대 남성 실종 신고…소방, 수색 중

강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강릉시 연곡면 퇴곡리에서 20대 남성이 집을 나간 뒤 들어오지 않고 있다는 신고가 이날 오후 접수됐다.

소방과 경찰 등은 이 남성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강릉 강수량은 206㎜로, 이 지역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11년 이래 6월 하루 강수량으로는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