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지역 화폐 10% 할인판매 7월까지 연장

전북 완주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함에 따라 지역 화폐인 '으뜸 상품권' 할인 판매 기간을 연장하고 전통시장 점포 사용료도 추가로 면제한다고 30일 밝혔다.

으뜸 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기간은 당초 6월에서 7월까지 연장한다.

이 상품권은 NH농협은행 완주군청 출장소와 13개 읍·면 농협에서 개인은 50만원, 단체는 100만원까지 현금이나 카드로 구매할 수 있다.

지난 3∼5월분을 면제한 전통시장 상인들의 점포 사용료도 7∼8월분까지 추가로 면제하기로 했다.

완주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번 특별 할인판매가 소비 진작으로 이어져 소상공인이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