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참여연대 "시의원 의정활동 겁박하는 집행부 규탄"

전북 익산참여연대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시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겁박하는 집행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익산시가 음식물쓰레기 처리장의 재료비 과다 산정을 문제 삼는 임형택 시의원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익산참여연대는 "시의원 의정활동을 부정하는 상식 이하의 모습은 시의회의 집행부 견제와 감시 역할을 존중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정헌율 시장은 이를 바로잡는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에도 집행부가 시의원 의정활동을 문제 삼아 검찰 수사를 의뢰하는 등 (잇따라) 의회 역할을 부정하는데도 익산시의회는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며 "누구를 위한 침묵이냐"고 따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