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주남저수지 유수지 불법 시설물로 오염"…농어촌공사 비판

경남 환경단체인 마창진 환경운동연합은 30일 한국농어촌공사 경남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 주남저수지 유수지 관리를 부실하게 한 한국농어촌공사는 사과하고 농림축산식품부는 복원 계획과 관리방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유수지에 세워진 임시 건물, 축사 등 각종 불법 시설물에서 나오는 오물로 주남저수지 수질이 오염되는 등 관리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수지 목적 외 사용 허가에 대한 전수조사뿐만 아니라 생태적 복원 계획과 관리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는 농업용 저수지 관리 능력이 없는 한국농어촌공사를 해체하고 주남저수지 관리를 환경부로 이관하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