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동아오츠카·적십자사, 폭염 등 재해구호협력 업무협약

행정안전부는 30일 서울 종로구청에서 동아오츠카, 대한적십자사와 폭염 등 재해구호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재난 현장에 신속하게 구호 인력과 물자를 지원하는데 협력하고, 특히 폭염으로 인한 재난피해자 구호를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동아오츠카는 재난 발생 시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식음료 등 긴급구호물자와 폭염 키트를 제공하고, 적십자사는 재해 현장 필요 물품 지원요청·지원 물품 기부금 처리 등을 맡는다.

행안부는 관련 행정지원 등을 한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식에서는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주민을 위한 구호 물품 전달도 이뤄졌다.

동아오츠카에서 이온 음료·응급 아이스팩·위생 티슈 등으로 구성된 폭염 키트, 적십자사는 선풍기, 행안부는 '양산쓰기 운동'의 하나로 양산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