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구면역도 조사 본격화…"국민 혈액 3천55건 조사중"

방역당국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얼마나 전파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 1천555건 및 서울 서남권 내원 환자 1천500건에 대해 항체가를 분석하기 위한 검사 및 확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체내에 형성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유럽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는 현재 항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향후 2개월 단위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확보한) 혈청에 대해 검사를 할 계획"이라며 "7∼8월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건강검진과 연계해 일반 인구 1천명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사가 올해 연말께 끝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조사 결과는 추후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준 코로나19 혈장치료에 개발을 위해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약속한 완치자는 18명이 더 늘어 총 229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