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생 확진자 다닌 학원 등 107곳 내달 5일까지 집합금지 명령
세종·부여서도 해외입국자 1명씩 추가
대전서 기존 확진자 접촉한 2명 코로나19 확진…보름새 71명째(종합)

30일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더 나왔다.

이로써 지역 누적 확진자는 117명으로 늘었다.

최근 보름 사이에만 71명이 감염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116번 확진자는 중구 산성동에 사는 50대 여성으로, 서구 노인요양원 근무자다.

요양원 4층에서 함께 근무하던 요양보호사(65번 확진자)가 지난 18일 확진되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나, 격리 해제를 앞두고 이뤄진 재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서구 도안동 거주 50대 여성인 117번 확진자는 110번 확진자(서구 50대 남성)의 접촉자다.

두 사람은 지난 24일 함께 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10번 확진자의 아내(108번 확진자)와 아들(109번 확진자)도 감염됐는데, 110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이 방문한 시설을 긴급 소독하는 한편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후 검사를 받도록 했다.

대전서 기존 확진자 접촉한 2명 코로나19 확진…보름새 71명째(종합)

시는 전날 확진된 초·중학생(114·115번 확진자)들과 학원에서 접촉한 159명을 검사하는 한편 동구 효동·천동·가오동에 있는 학원·교습소 91곳과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도장 16곳 등 모두 107곳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고강도 생활 속 거리 두기 기간인 다음 달 5일까지인데, 접촉자 전수 검사 결과에 따라 연장될 수도 있다.

시는 다음 달 5일까지 유치원을 휴원하고 초·중·고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것도 교육청에 요청했다.

세종과 충남 부여에서는 이날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가 1명씩 늘었다.

세종시 아름동 거주 40대 남성(세종 50번 확진자)은 지난 16일 쿠웨이트에서 입국했다.

공항 검역단계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잔기침 등 증상을 보여 검사한 결과 전날 밤 확진됐다.

부여에서는 20대 외국인 여성(부여 13번 확진자)이 지난 22일 입국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168번째 확진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