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6월까지 주차장 요금 무료·상가 이용료 할인
아시아문화전당·광주 동명동 상인들 상생 협약 연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광주 동구청, 동명동 상인들의 모임인 동명공동체상생협의회는 30일 문화전당과 동명동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갱신 체결했다.

지난해 6월 최초로 체결한 협약을 갱신함에 따라 내년 6월까지 동명동 상가를 이용한 고객은 기존처럼 문화전당 부설주차장에 1시간까지 무료로 주차할 수 있다.

1시간을 초과할 경우 15분당 400원의 저렴한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

문화전당 전시‧공연 프로그램을 관람한 고객들은 동명동 상가를 이용할 때 할인 서비스를 받는다.

협약에 참여한 상가는 165개에 달한다.

동구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지난 4월 실시한 문화전당 협력 가게 설문조사 결과, 상가 61%가 최초 협약 이후 매출이 증대됐다고 응답했다.

동명동 일대의 주차문제 해소와 관련해서도 상가 65%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박태영 문화전당장 직무대리는 "지역사회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성공적인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실현을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싶다" 면서 "문화전당과 동구가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상가와 방문객, 주민의 오랜 소망이던 문화전당 부설주차장 개방은 문화전당과 동구의 값진 상생협력 결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두 기관이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업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