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명 참석 대규모…확진자 발생 때 접촉자 추적 사실상 불가능"
민주노총, 내달 4일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서울시, 자제 촉구

서울시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내달 4일 예정된 서울 여의도 집회를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토요일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5만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가 예정돼 있는데, 집회를 준비하는 민주노총에 집회 자제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나 국장은 "수많은 노동자의 최소한의 삶을 지키고자 하는 취지에는 동감하나 1천만 시민을 감염병 위험에서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감염 위험이 매우 높다"며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접촉자 추적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전국에서 조합원이 모였다가 각 지역으로 돌아가므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코로나19 감염 전국 확산이라는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앞서 서울시는 서울시치과의사회가 이달 5일 개최한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에 대해 '집합제한명령'을 내렸다.

이 행사의 참석 인원은 7천명 수준이었다.

나 국장은 "당시에도 저희가 치과의사회에 여러 차례 우려를 표명했고, 그쪽 반응을 보면서 행정명령에 이르렀다"며 "지금도 그런 과정을 거치고 있다.

그에 상응하는 시의 조치가 이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집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구상권을 청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당연하다.

시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못 박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