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학도 학생들 장학금으로"…70대 익명 창원대에 적금 1천만원

창원대학교에 익명을 요청한 70대 여성이 대학발전기금 1천만원을 기탁했다.

30일 창원대에 따르면 기부자는 이 대학에 전화를 걸어 기부 의사를 밝히고 특히 "전기공학과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기금을 써달라"고 요청했다.

이 여성은 해당 학과에 재학하는 한 학생과 인연이 닿은 것을 계기로 이 학과와 창원대가 성장했으면 하는 마음에 기부를 결정했다고 한다.

여성이 기부한 기탁금 1천만원은 차곡차곡 모은 적금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자는 "앞으로도 창원대 학생들이 열심히 공부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영 총장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지역과 국가발전에 앞장서는 인재를 양성하는 데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