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주말 내방객 평일보다 2배 많아…보호자 1인 외 방문 제한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전남대병원 병문안객 통제 강화

전남대학교병원이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보다 엄격한 방문 통제에 나섰다.

전남대병원은 지난 27일부터 광주·전남에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병원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출입 통제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무증상 확진자 발생이 잇따라 코로나19 증상이 없더라도 환자나 보호자가 아니면 병원 출입을 하지 말아 달라며 지역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병원 측이 6월 한 달 간 내방객 수를 분석한 결과 토·일요일 일일 평균 내방객이 각각 630여명으로, 330여명 수준인 평일보다 두배 가까이 많았다.

이전까지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이 비교적 적어 경계심이 낮아진 데다가 병문안에 대한 인식 변화도 아직 미흡한 탓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전남대병원 병문안객 통제 강화

전남대병원은 병동 출입구와 원내 곳곳에 출입 제한 홍보물을 부착하고 원내 방송 등을 통해 방문 자제를 수시로 요청하고 있다.

또한, 병문안을 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내원객들에게는 비대면 방식인 휴대전화 영상통화를 권하고 있다.

전남대병원은 올해 초부터 병원 출입구 5곳에 직원들을 배치해 코로나19 관련 문진표 작성과 발열 확인 후 내원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특히 환자와 보호자에게 사전에 마스크를 준비할 것을 알리고 마스크 미착용자는 병원 내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