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성교회발 감염 1명 추가…서울 코로나19 누계 1313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관악구 왕성교회와 관련해 확진자가 1명 더 나왔다.

서울 금천구는 독산1동에 사는 32세 남성이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왕성교회와 관련돼 26일 확진된 관악구 102번 환자를 접촉한 것으로 파악돼 당일 첫 검사를 받았으나 재검 판정이 나왔고, 28일 증상이 나타나 다음 날 받은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 환자의 동거 가족 1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에 따라 서울 누계 확진자는 1천313명으로 늘었다.

또 왕성교회 관련 서울 확진자는 총 25명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