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행복충남론 출시…학자금 1천만원, 생활자금 1천500만원까지
신용등급 낮은 충남도민도 2∼4% 저금리 소액대출 받는다

충남도민 중 신용등급이 낮아 제도권 금융 서비스를 받는 데 제약이 많았던 사람들도 저금리로 긴급 생활자금 등 소액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충남도는 30일 충남신용보증재단, 신용회복위원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더행복충남론'을 출시했다.

더행복충남론은 기존 대출금을 갚지 못해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 판정을 받은 사람들을 위한 대출 상품이다.

채무조정 판정 이후 6개월간 기존 대출금을 성실하게 상환하거나, 3년 이내 대출금을 모두 갚아야 지원받을 수 있다.

도는 더행복충남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이 어려워진 금융소외계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도는 올해 4억원을 시작으로, 5년간 모두 20억원을 충남신용보증재단에 위탁할 계획이다.

재단에서 비용을 신용회복위원회에 지급하면, 위원회는 대출 대상자를 선정해 대출을 집행한다.

병원비와 생활비 등 생활 안정 자금은 연 4% 이내 금리로 최대 1천500만원을 빌려준다.

학자금은 연 2% 금리로 1인당 최대 1천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금은 5년 동안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으로 갚아야 한다.

도는 2024년까지 도민 1천400여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자세한 내용은 천안·당진·홍성에 위치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또는 신용회복위원회 상담센터(☎ 1600-5500)에 문의하면 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금융소외계층의 고금리 대출을 방지해 가계 경제의 악순환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