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 도와주세요"…초중고생 323명 농산물 꾸러미 기부

세종지역 어린이와 청소년 수백명이 자신들에게 배정된 농산물 꾸러미를 기부했다.

30일 세종시에 따르면 초·중·고교생 323명은 각자 받아야 할 10㎏들이 삼광쌀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받지 않았다.

이 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등교 수업이 미뤄지면서 집행되지 않은 학교 급식 지원비를 활용해 학생 5만2천여명의 가정에 배정된 것이다.

시는 학생들이 기부한 쌀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들의 뜻에 따라 쌀을 저소득 가정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나눠주기로 했다.

이춘희 시장은 "모두가 어려울 때 이런 기특한 생각을 한 아이들의 마음이 참으로 따뜻하게 느껴진다"며 "이런 마음이 모여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세종지역 8개 지역농협이 출자해 구성한 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도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으로 얻은 수익금 1천5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