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전 8시 20분께 충북 진천군 이월면 중산리에서 45인승 관광버스가 약 3m 높이 제방 아래로 추락했다.

진천서 관광버스 3m 제방 아래로 추락…7명 경상

이 사고로 버스 탑승객 7명이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당시 버스 안에는 운전자를 포함해 11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버스가 반대 차선에서 오던 1t 트럭을 피하려다 빗길에 미끄러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운전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