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폭염 취약계층 보호…쿨매트·선풍기 등 지원"

울산시는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다음 달부터 폭염 영향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기상청은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무덥고 지난해보다 폭염 일수가 늘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7월 하순부터 8월은 덥고 습한 공기 영향을 받는 가운데 열대야로 인해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본다.

울산시는 이에 따라 환경부, 울산기후·환경 네트워크와 함께 홀로 사는 노인,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을 위해 폭염 대응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폭염 대응 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안내·홍보하기로 했다.

시 지원 대상 취약계층은 162가구다.

시가 지원하는 내용은 폭염 대응 용품인 쿨매트, 선풍기, 양산, 부채, 생수를 전달한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폭염 예방 수칙과 행동 요령, 응급상황 시 조치 방법 등을 전화로 안내한다.

시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는 취약계층에 치명적일 수 있고, 특히 고령자나 빈곤 가구 등 열악한 환경에 계신 분은 폭염에 더욱 취약할 수 있다"며 "취약계층 폭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 "폭염 취약계층 보호…쿨매트·선풍기 등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