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5월 산업활동동향
사진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과 수출선적부두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사진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과 수출선적부두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출 타격 등으로 지난달 산업생산과 투자가 감소했다.

반면 소비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 등으로 두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5월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1.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광공업 생산이 6.7% 감소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2.3% 증가해 산업생산 감소 폭을 줄였다.

소비 동향을 나타내는 소매판매액은 4.6%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까지 회복했다.

설비 투자는 5.9% 줄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4.3%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8포인트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