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고 내부에 폐기물 1천500여t 쌓여…방화 가능성 등 수사
군산 폐기물 창고 화재 엿새째…진화 2∼3일 더 걸릴 듯

전북 군산의 산업폐기물 저장창고에서 난 불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이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해 진화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불이 완전히 꺼지려면 2∼3일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30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불이 난 군산시 비응도동 한 산업폐기물 창고에 지난 25일 오후 11시부터 이날 현재까지 펌프차와 물탱크차 등 차량 126대와 진화인력 545명을 투입했다.

밤샘 진화 작업과 때맞춰 내린 장맛비로 큰불은 대부분 잡혔지만, 창고 내부에 쌓인 폐기물은 여전히 타고 있다.

폐기물 규모는 1천500∼2천t 규모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현재 진화율을 70% 정도로 추정하고, 막바지 불길 잡기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군산 폐기물 창고 화재 엿새째…진화 2∼3일 더 걸릴 듯

화재 원인에 대한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창고에 폐기물이 적치돼 있어 외부인 출입이 어려운 구조라고 보고 관련자의 방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들여다보고 있다.

이 창고를 빌린 임차인은 지난 4월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난 군산 오식도동 공장에도 폐기물을 쌓아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원인은 다양하기 때문에 현재로선 방화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면서도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자 잠적한 임차인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