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재생에너지기구 '글로벌 재생 에너지 전망' 보고서
"지구온도 상승 2℃ 이내 막으려면 화석연료 사용 75% 줄여야"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지구 온도 상승을 2℃ 내에서 막겠다는 파리 기후 변화 협약의 목표를 달성하려면 전 세계가 에너지 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을 2050년까지 70% 감축해야 하며, 이를 위해선 화석 연료 사용량을 75%까지 줄여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는 최근 발표한 '글로벌 재생에너지 전망'(Global Renewables Outlook) 보고서에서 파리 기후변화 협약 목표 달성을 위해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50년까지 매년 최소 3.8% 줄이고, 이후에도 지속해서 감축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최근 5년간 이산화탄소 실제 배출량은 연간 약 1.3%씩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며 "이런 추세가 지속한다면 지구 온도는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3℃ 이상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IRENA는 파리협약 목표대로 지구 온도 상승을 2℃ 이하로 제한하고 이산화탄소 감축을 현실화 할 수 있는 방안으로 '전환 에너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이 시나리오는 에너지 분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50년에 현재 대비 약 70% 감축해야 지구 온도 상승을 2℃ 내에서 막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 위해선 2050년에 화석연료 사용량을 2016년 대비 약 75% 감소한 130EJ(에너지 단위) 수준으로 줄여야 할 것으로 분석했는데, 130EJ은 현재 중국의 연간 에너지 수요와 맞먹는 수준이다.

보고서는 에너지원 중 감축 필요성이 가장 큰 연료로 석탄을 지목했다.

석탄은 2016년 대비 2030년에 41%, 2050년에 87% 사용량을 줄여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석유는 2016년 대비 2030년과 2050년에 각각 31%와 70% 감축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천연가스는 유일하게 2030년까지 3% 증가하지만 2050년에는 41% 감축해야 할 것으로 추산했다.

IRENA는 얼마 전 발간한 '포스트 코로나 회복 ' 보고서에선 "2021∼23년 에너지전환 관련 공공·민간부문 투자를 연간 2조 달러, 2030년까지 연간 4조 5천억 달러 규모로 확대할 경우 세계 GDP(국내총생산)가 매년 1.3%씩 성장해 2030년까지 1천900만 개의 에너지전환 관련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