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성별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한 '서울시 성평등임금 실천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7월 초 공개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모집·채용, 교육·배치·승진·평가, 정년·퇴직,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임신·출산 등 분야별로 성평등 임금 실천을 위한 자가진단표 등을 담았다.

채용과 관련해서는 '성별로 채용 예정 인원을 미리 정해 모집하지는 않았는지', '모집 시 성별에 따라 정규직·비정규직 등 고용 형태에 차이를 두지는 않았는지' 등을 묻는 식이다.

기업은 이를 활용해 자사의 법령 준수 및 성평등 임금 실천 여부를 자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시는 가이드라인을 내달 초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투자·출연기관과 민간위탁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서울시 성평등임금 실천 가이드라인' 내달 초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